• 최종편집 2024-06-14(금)
 
캡처 사천.PNG
사천시의회가 21일 사천시청 2층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천시의회(의장 윤형근)가 조규일 진주시장의 사천-진주 행정통합 제안에 강력하게 반발하고 나서는 등 제동을 걸었다.

 

시의회는 21일 사천시청 2층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전 논의 조차 없이 일방적으로 사천-진주 행정통합을 제안한 조규일 진주시장은 제안을 즉각 철회하고 사천시민에게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사천시의회는 “30여년 전 진주시와 사천시는 공동으로 나동광역쓰레기매립장을 건설한 적이 있다. 그러나 사천 쓰레기는 지금까지 단 한 장도 들어가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리고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생활쓰레기 광역소각장 설치문제도 진주시의 반대로 무산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그런데 이제와서 조규일 시장은 선 행정통합, 후 설치를 논의하자고 하는데, 자기 이익만 챙기려는 얄팍한 꼼수에 분노가 치밀어 오른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진주시가 경남의 혁신도시로 결정됐을 때 진주시는 잔치집 분위기였지만, 사천시는 한 뿌리에서 성장하고, 동일한 생활권인 진주시로부터 배신, 배반을 당하는 아픔만 가득했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사천시가 두 지자체의 미래 발전과 협력을 위해 정촌지구에 혁신도시를 조성해 줄 것을 요청했지만, 묵살당했다는 것이다.

 

또한, “여러가지 생채기가 여전히 아물지 않고, 고스란히 남아있는데, 뜬금없이 행정통합을 주장하고 나선 조규일 진주시장의 의도는 순수해 보이지 않는다”며 “행정통합에 의한 공동발전이라는 허울을 뒤집어 쓴 정치적인 야욕에서 비롯된 욕심으로 여겨진다”고 강조했다.

 

이어서 “적당한 욕심은 발전의 원동력이 되지만, 과도한 욕심은 반드시 화를 불러온다는 사실을 명심하라”며 “정치적인 욕심을 버리라”고 충고했다.

 

특히, “한국판 나사인 우주항공청 개청을 일주일 앞둔 상황에서 행정통합을 제안하고, 우주항공청 본 청사 위치를 언급한 것은 무슨 의도인지 도저히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물음표를 던졌다.

 

이날 윤형근 의장은 “섭천 쇠가 웃겠다”며 “진주시장님이신 조규일 시장이 사천-진주 행정통합을 제안했으니, 말도 안되는 일로 터무니 없다는 진주방언으로 돌려드린다”고 말했다.

 

그리고, “박동식 사천시장은 진주시의 일방적 행정통합 주장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처해 사천시민이 겪게 될 불이익을 사전에 차단하고, 독자생존을 위한 준비를 철저히 해달라”요청했다.

 

또한, 윤 의장은 “사천시의회는 사천-진주 행정통합에 적극적으로 반대하며, 독자생존의 방향을 지속적인 관심과 노력으로 준비하겠다고 약속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7838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사천시의회, 조규일 진주시장의 사천-진주 행정통합 제안 강력 반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