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4(금)
 
  • 생물다양성·서식지 보존 인식 증진 유공 기관 표창

캡처22222222222.PNG

 

경상남도람사르환경재단(정판용 대표이사)은 22일 국립생물자원관에서 환경부 주최 ‘2024년도 생물다양성의 날 기념 행사’에서 생물다양성과 습지 보전에 이바지한 노력을 인정받아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람사르환경재단은 2008년 람사르총회 개최를 계기로 설립된 전국 광역 단위의 습지 전문 재단으로서, ‘건강한 습지 자연의 번성으로 풍요로운 삶이 있는 세상’을 목표로 도내 주요 습지 철새 모니터링, 시민환경과학자 양성, 생태관광 프로그램 개발·운영 등 습지·환경과 생물다양성 보존, 인식증진 활동을 이어왔다.

 

특히, 재단은 2013년부터 현재까지 도내 ‘철새도래지 동시 모니터링’ 사업을 지속해서 수행하고 있으며, 경상남도 생물다양성을 위한 기초자료 수집과 종합적인 관리를 위한 ‘경상남도 자연환경 조사’ 사업을 통해 종합적인 자연환경 현황 ·관리 방안을 마련했다.

 

지난해에는 경남 특화 생태관광 프로그램인 가족형 습지 탐방 ‘경상남도 생태특별시 천지삐까리 여행’, ‘낙동강 탐조열차 프로그램’ 등 신규 사업을 통해 도민에게 습지·환경의 우수성을 알리고 지속 가능한 생태관광의 본보기를 보여줬다.

 

정판용 대표이사는 ‘꼭 필요한 재단이 되자’는 슬로건으로, 습지·생태계 보존과 현명한 이용, 생물다양성 보존 인식 제고를 위해 다양한 사업을 기획하고 도전하며, 책임감과 사명감을 가지고 업무에 임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8724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상남도람사르환경재단, 생물다양성의 날 기념 대통령 표창 수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