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5(월)
 
  • 8.7.~8.13, 20개국 200여 명, 육상진흥센터와 실내빙상장에서 훈련
대구광역시는 아이스하키 종목으로는 처음으로 개발도상국 스포츠 지도자교육과정 유치에 성공해 8월 7일(월)부터 13일(일)까지 7일간 육상진흥센터와 실내빙상장에서 선수들을 맞이한다.

캡처 아시어.PNG


‘2023 개발도상국 아이스하키 스포츠지도자 교육과정(하키투게더)’은 공적개발원조(ODA) 사업의 일환으로 대한아이스하키협회가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 국민체육진흥공단, 대한체육회, 대구광역시가 후원하는 프로그램이다.


대구시는 ‘국제육상도시 대구’의 위상을 발판 삼아 2014년도부터 지속적으로 육상종목에 개발도상국 지도자교육과정을 유치해 왔으며, 올해는 처음으로 아이스하키 종목도 유치하게 됐다.

이에 따라 이번 교육과정에는 13개국에서 30여 명의 아이스하키 예비 지도자들이 본 프로그램에 참여한 U16 중등부 및 유소년 선수 150여 명과 함께 오프아이스와 아이스훈련을 받게 되며, 4개의 팀으로 나눠 시합경기를 하게 된다.

본 사업에 참가한 개발도상국 지도자들은 교육과정을 통해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에서 인증한 ‘아이스하키 투게더 코칭 라이센스’를 얻게 된다.

특히, 올해는 국제아이스하키여연맹 회원국 관계자 7개국 20여 명을 초청해 ‘국제아이스하키연맹 옵저버 프로그램’을 병행하게 되며, 이들은 2023하키투게더 캠프에 참가해 교육프로그램을 벤치마킹하고 각자의 국가에서 발전시켜야 할 사업들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조경선 대구광역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국내외에서 대구를 찾아주신 선수와 지도자들이 훈련하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할 것이며, 이번 교육과정이 아이스하키 종목의 저변 확대와 지역 유소년 아이스하키 발전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5352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아시아 최대규모 아이스하키캠프 ‘하키투게더’ 대구에 온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