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5(월)
 
  • 건강하고 안전한 임신,출산 지원으로 저출산 극복에 기여
캡처333333333.PNG
창원보건소 정책 브리핑 모습

 

창원특례시는 임신을 희망하는 부부(사실혼, 예비부부 포함)를 대상으로 가임력 검사비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임신 사전건강관리 지원사업은 가임기 남녀 모두에게 임신 전부터 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하여 건강한 임신과 출산 환경을 조성하고자 시행된다.

 

가임력 검사 항목은 여성의 경우 난소기능검사(AMH)와 부인과(난소, 자궁 등) 초음파이며, 남성의 경우 정액검사(정자정밀형태검사 포함)가 해당된다. 검진 비용은 여성 최대 13만원, 남성 최대 5만원 한도로 1인 1회 지원한다.

 

검사를 희망하는 부부는 보건소에 방문하거나 e보건소(e-health.go.kr)를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발급받은 검진 의뢰서를 지참하여 참여 의료기관에서 검사하면 된다. 검사비는 검사일로부터 3개월 이내에 구비서류를 보건소로 청구하면 지원받을 수 있다.

 

또한 임신,출산 지원을 위한 신규사업으로 냉동난자 사용 보조생식술 지원사업도 함께 시행하고 있다. 냉동 난자 해동 및 체외수정 신선 배아 시술비로 부부당 최대 2회, 1회당 최대 100만원을 지원한다.

 

 

 

 

이지련 마산보건소장은 “임신 전 건강관리 지원을 통해 건강위험 요인의 조기 발견과 건강한 임신출산 환경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0741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창원특례시, 임신을 희망하는 부부 대상 가임력 검사비 지원한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