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4(금)
 
  • 조례제정, 부부조형물 및 도계부부가족공원으로 가족친화도시 주력
캡처33333333333333333.PNG
왼쪽부터 세계부부의날위원회 허일룡이사장, 이주영 전 국회의원 배우자 허영, 홍남표 창원특례시장 배우자 서희정, 홍남표 창원특례시장, 세계부부의날 대표 권재도 목사, 세계부부의날위원회 하충식 총재

 

창원특례시(시장 홍남표)는 21일 세계부부의 날 30주년 국회기념식에서 부부문화 확산 성과로 ‘2024 부부문화 특별시 인증서’와 감사장을 받았다고 밝혔다.

 

인증서와 감사장은 창원시와 시민, 상인들이 1995년부터 시작된 부부의 날을 계승 발전시키기 위해 2013년 창원시 부부의 날 기념에 관해 조례를 제정하고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전통시장 명칭을 ‘도계부부시장’으로 변경하였으며 2023년에는 부부 상징물과 도계부부가족공원을 조성한 결과이다.

 

‘2024 세계부부의 날 국회기념식 및 저출산 극복의 해 선포식’은 세계부부의 날 위원회(총재 하충식, 이사장 허일룡, 대표 권재도), (사)한국가정사역협회, (사)행가래운동본부 주최로 세계부부의 날 30주년 및 국가기념일 제정 17주년을 기념하며 올해의 부부상, 다산 부부상, 국제 부부상 등 수상자와 가족, 위원회 관계자 300여 명이 참석했다.

 

홍남표 창원특례시장은 수상 소감을 통해 “30년이란 세월 동안 부부와 가족 행복을 위해 달려온 권재도 목사님과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드리며, 아이와 다양한 가족이 안전하고 행복한 도시가 되도록 더욱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5월 21일 부부의 날 국가기념일은 최초 발원지인 창원시 도계동 350-3번지 순복음성문 교회에서 가정의 달 5월에 ‘둘이 하나 되는 날’이란 의미로 21일을 부부의 날로 정하고 1995년부터 권재도 목사님이 시작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4813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창원특례시, 세계 부부의 날 30주년에 부부문화 특별시 인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